피검사 후 다시 찾은 병원의 갑상선암 수술 후 6년!

 1년 만에 다시 찾은 병원. 왜 병원을 1년마다 가야 하는지 이제 알겠다.저는 5년까지는 매년 가고 그다음에는 2년에 한번? 이렇게 늘어날 줄 알았는데… 오늘 교수님께 여쭤보니 약이 1년치밖에 처방이 안된대.그래서 1년마다 와야 한다고..어디 가냐고 물었더니 특수한 경우에는 약을 더 처방해주는지.어쨌든 1년마다 가기 귀찮았는데 그런 이유가 있다니.. 약을 먹으러 가야하니까 어쩔수 없지만, 생각해보니 신디로이드 평생 먹어야하는데, 그러면 병원도 평생 1년에 한번씩 가야하나?

저번주 수요일에 국립암센터에 가서 검사를 일주일이나 지나서 다시 병원에 갔다왔어.문진표에 저번에는 빨간 스티커였는데 이번엔 노란 스티커네.날짜별로 분류하는 거지?

이번에 안 한 이유를 물었더니 5년 경과가 좋아 벌써 2년에 한 번씩 한단다.내년에는 병원비가 비쌀 것 같네.

약값도 작년에는 산정특례기간이라 3천원도 안 됐던 것 같은데?이번에 같은 약 처방을 받았는데 산정특례가 끝나고 18100원이 되었다.실비는 지난해 수술을 한 지 5년이 물어봤지만 유병자 보험이라 약값은 일절 나오지 않는다.병원비도 2만원이라던가 30%중에 큰금액빼고 나오구요..병원에서 바로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는 기계가 있어서 깜짝 놀랐어. 세상 참 좋아졌구나.

피검사 결과는 뭐든지 정상이야.신디로이드 용량도 조금 줄였지만 몸에 별 문제 신장, 간 수치도 정상이고 비타민D도 31로 좋아져 그래도 계속 먹어야 하기 때문에 다시 1년치 처방을 받고 온다.

기운이 있다던데 작년보다는 나아졌다고.수치가 12개 여야의 정상이지만 지난해는 10개에서 이번에는 11.2로 다소 개선된 것으로 알려졌다.

생리량이 많으면 산부인과에서 검사를 받고 아니면 기름기 없는 고기를 먹으래요. 그런데 살이 찌지 않게 관리를 하래.근데 수술하기 전보다 6~7kg밖에 안 쪘어요.아, 작년 7월 어느날 밤에 오리고기를 토할 때까지 먹다가 야담석증 때문에 찾냐고. 지난 2월 중순 영월에서 한우를 먹고 저녁으로 닭강정을 먹고 다음날 아침부터 다시 닭강정을 먹고 담석증 때문에 낮부터 잠자리에 들었다.그러다보면 고기는 잘 안먹게 돼. 저녁에도 소식하려고…

음..걱정되서 물어봤는데 다행히 정상이야..계속 운동하고 약으로? 건강해져가는 중 그런 느낌. (웃음)

6년 전 수술 자국 목까지 화장하면 티가 안 나. 킥킥거리면 목주름처럼 보일까?

#국립암센터 #갑상샘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