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브리저튼 Bridger ton 미드추천 넷플릭스

 

넷플릭스의 미드 블리자턴은 줄리아 퀸의 소설 블리자턴 시리즈를 원작으로 한 숀다 라임스의 넷플릭스 첫 제작 드라마로 12월 최고 기대작이었다.

사극 드라마 덕후나 블리자톤이 공개되자마자 봤는데 원작을 읽지도 않고 사전 정보도 모르고 봤는데 예상대로 여느 영국 사극 드라마와는 사뭇 달랐다.

전통 사극 드라마와 너무도 다르고 역사왜곡급 세계관에 스토리도 별로 특별하지 않아 취향 저격은 아니었지만 나름대로 소소한 재미가 있었고 조너선 베일리가 출연해 계속 지켜봤다.

블리자튼 가문을 주인공으로 한 영국 사극 드라마 ‘블리자튼 Bridgerton’은 강력추천급은 아니지만 나름대로 흥미로운 편이라 추천하는 미드다.

블리자튼 가문은 미혼모 8명을 둔 집으로, 모두가 뛰어난 외모를 자랑한다.
여덟 명의 아이들은 알파벳순으로 이름을 지었는데, 처음부터 앤소니, 베네딕트, 콜린, 다프네, 엘로이즈, 프란체스카, 그레고리, 히아신스이다.

넷플릭스 미드브 리저턴 시즌1은 브리저턴 시리즈 중 ‘공작의 여인’을 원작으로 하며 주인공은 브리저턴가의 4녀이자 장녀인 다프네이다.

런던 사교철 한 시즌을 배경으로 남편을 찾기 위한 상류사회 여성들의 사교계 이야기에 초점을 맞춰 드라마의 60%는 무도장 장면이다.
완벽한 신부감으로 거론됐지만 정작 청혼을 받지 못해 애태우는 아름다운 대프네 블리자턴과 결혼할 생각은 없지만 지위와 부, 외모까지 완벽한 신랑감으로 각종 파티에서 지나친 관심에 시달리는 사이먼 헤이스팅스 공작의 가짜 연애가 주요 스토리다.

여기에 사교계의 가십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는 의문의 저자 레이디 휘슬다운이 주요 인물이다. 어디서 많이 본 듯한 익숙한 로맨스로 레이디 휘슬다운의 정체를 추리하는 재미로 봤지만 이 역시 에피소드 중 후반부에 거의 드러나 스토리적 매력은 크지 못했다. 줄리 앤드류스가 숙녀 휘슬 다운의 내레이션을 한다.

블리자턴의 매력적인 요소는 출연자들이 선남선녀라는 점이다. 순진하고 아름다운 이미지와 잘 어울리는 다프네 역의 피브 디네버와 비밀을 지닌 헤이스팅스 공작 역의 레지 장 페이지가 부드러웠다.

게다가 내가 좋아하는 배우 조나 선 베일리가 구레나룻을 길러도 멋진 앤서니 역으로 등장하는 데 흥미로운 캐릭터였다. 둘째 베네딕트도 잘생겼지만 아무래도 이 배우가 둘째 아들보다 나이가 더 든 것 같아 당황했다.

프러시아의 프레데릭 왕자 역의 프레디 스트로마도 정말 동화 속의 왕자처럼 보여 눈길을 끌었다.

블리자튼 가문과 함께 페더링턴 가문의 세 딸과 마리나 톰슨이 즐거움을 준다.

영국 사극 드라마를 보면 낯익은 배우들이 많이 출연하지만 미드브리저턴에는 낯익은 배우들이 많지 않아 신선했다.
앤서니 블리자턴 역으로 영 드래싱 츄잉엄에 출연했던 조너선 베일리와 페넬로페 역으로 델리 걸스에 출연한 니콜라 코클런 외에 젊은 배우는 거의 처음 봤다.

포스터를 보고 남자 주인공이 유색 배우일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드라마 블리자튼의 캐스팅은 상상을 초월했다. 최근 사극 드라마에 유색 배우들의 출연 비중이 늘고 있어 어색하거나 크게 거역하지는 않지만 브리지톤의 세계관 설정은 당혹스럽다.

영국 왕이 흑인을 사랑하고 여왕이 흑인이어서 인종차별이 사라지고 흑인도 차별 없이 산다는 설정으로 사극이지만 판타지에 가까운 가상의 영국이 배경이다.

피부색 빼고도 드라마 속 의 여왕이 비호감에 무능력한 인물로 묘사돼 있어 영국인들이 미드브리저턴을 어떻게 받아들일지 궁금하다.

드라마를 보다 보면 어색함이 사라지고 캐스팅에 대한 불만은 없었지만 분명 청불등급을 받은 이유인 노출 장면도 있어 일반적인 사극 드라마와 분위기가 많이 다르니 유의해서 감상하기 바란다.

‘미드브리저튼’은 꽃꽂이 화려한 색상의 의상과 영국보다는 프랑스에 가까운 느낌의 궁정 인테리어부터 의상 헤어스타일까지 보편적인 영국 사극 드라마에 비해 좀 지나쳤다.

모자나 보닛을 거의 쓰지 않아 어색했지만 하긴 미국인들이 써 만든 영국을 배경으로 한 사극 드라마여서 BBC 사극 드라마를 생각하면 충격이 올 것이다.

넷플릭스 미드브리저튼 시즌1 등 총 8개 에피소드로 공개되며 블리자튼 시즌2도 제작이 확정됐다. 두 번째 시즌엔 앤서니 이야기가 주류를 이룰 줄 알았는데 역시 책의 순서를 보면 그런 것 같다.

조나단·베일리가 더 큰 비중으로 등장하는 것이니 당연히 브리자ー통시ー증 2도 볼 생각인데 어떻게도 촬영 여부가 있으므로, 22년경 공개될 것 아니겠나.
블리자튼이 히트를 쳤고, 8명의 아이들을 주인공으로 하여 8시즌까지 계속되기를 바란다.